노동신문 ‘가을 총동원’ 독려…열흘 빨라져

북한 노동신문은 6일 본격적인 ‘가을걷이’를 앞두고 농촌 총동원을 독려하는 사설을 게재했다.


신문은 이날 ‘전당, 전국, 전민이 총동원되여 올해 농사를 빛나게 결속하자’는 제목의 사설을 통해 ‘가을걷이 전투’의 시작을 알렸다. 지역마다 차이는 있으나 신문 사설 게재를 전후로 가을걷이 전투’가 시작된다.


북한은 매년 대동소이한 내용의 사설을 통해 식량 수확 전투에 다같이 떨쳐 일어서야 한다고 강조해왔다. 그런데 올해 사설은 예년보다 열흘 앞선다. 신문은 작년엔 9월 16일, 2010년엔 9월 17일에 각각 ‘올해농사를 자랑차게 결속하자’ ‘모든 힘을 총집중하여 올해 농사결속을 잘하자’는 제목의 사설을 실었다.


올해 홍수와 태풍 피해가 컸던 만큼 농작물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열흘 정도 시점을 앞당긴 것으로 추정된다.


북한은 매년 봄철 ‘모내기 전투'(40일)에 이어 가을 시기인 9월 중순부터 스무날 가량 ‘가을걷이 전투’을 진행하고 있다. 이 기간 전국 중학생.대학생들은 수업을 중지하고, 노동자.사무원(공무원) 대다수도 공장과 사무실을 비워둔 채 농장에 나가 수확작업을 한다. 


여맹생활을 하는 가정 주부 역시도 매일 도시락을 싸서 오전 7시부터 오후 7시까지는 가까운 농장에 나가 농촌지원에 참여해야 한다.


지원자들은 농촌에서 벼·옥수수 수확을 하는데, 기계가 부족한 탓에 낫으로 베고 단으로 묶어 등짐을 메거나 소달구지를 이용해 탈곡장까지 운반한다. 중학생들은 옥수수 운반과 함께 욱수수 오사리(껍질) 벗기는 일을 한다.


가을철 지원은 봄철에 비해 먹을 것이 있어 배곯는 일은 없다. 하지만 대규모 농촌지원에도 불구하고 해마다 식량난은 반복되고 있어 주민들은 “전투에서 맨날 지고 있다”며 불평을 쏟아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