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美 1군단사령부 日 이전 거듭 비난

북한 노동신문은 8일 미국이 일본 가나가와 현에 있는 자마기지에 미 본토에 있던 ’제1군단사령부’를 이전한 것은 북한을 군사침략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자위적 국방력 강화”를 강조했다.

이 신문은 ’군사적 지배권 확립을 위한 범죄적 기도’ 제목의 논평에서 “미국이 미군 재편성의 일환으로 일본의 가나가와현에 있는 미군무력지휘소를 ’1군단 현지사령부’로 개칭하고 아시아의 핵심 작전기지로 승격시켰다”며 “이것은 미국이 일본을 최중요 거점으로 우리 공화국을 군사적으로 침략하고 나아가 아시아 지역에 대한 군사적 지배권을 확립하려는 위험한 흉계의 발로”라고 말했다.

신문은 “미국이 조선전쟁(한국전) 때 일본을 미군의 병참, 보급, 작전기지로 이용한 사실에 비추어볼 때 가나가와현에 대한 미국의 전방사령부 개설과 핵심작전기지로의 승격 조치는 엄중한 사태발전”이라며 “그것은 새로운 조선전쟁 도발을 위한 위험한 군사적 움직임”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신문은 “미 호전세력의 침략책동이 강화될수록 선군의 기치를 높이 들고 자위적 국방력을 백방으로 강화해 나라의 자주권과 사회주의를 굳건히 수호하려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정신력과 의지는 더욱 강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미 호전세력이 일본을 작전 거점으로 조선침략 야망을 실현하려는 것은 시대착오적인 망상”이라며 “미국은 군사적 강권으로 다른 나라들을 짓누르고 세계를 지배하려는 야망을 버려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