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美오바마 핵구상, 실천 따라야”

북한 노동신문은 16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핵무기 없는 세상’ 구상에 대해 “핵무기 없는 세계 건설은 말로 이뤄질 수 없고 실천 행동이 뒤따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지체없이 핵무기를 철수해야 한다’ 제목의 논평에서 “미국 대통령 오바마는 세계 면전에서 ‘핵무기 없는 세계 건설’을 제창하고 있다”며 “핵무기 보유량으로 보나, 세계 도처에 수많은 핵무기를 배치해 놓고 있는 것으로 보나 미국은 응당 핵군축에 앞장서야 한다”고 밝혔다.


이 신문은 또 “미국이 진심으로 핵군축의 입장에 서 있다면 마땅히 서유럽과 세계 여러 지역에 배치한 핵무기들을 철수하는 조치를 취했어야 할 것”이라며 “그러나 미국은 핵무기를 현지에 그대로 비축해 놓고 저들의 핵전략을 더욱 강화하는 길을 택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조선반도를 비핵화하는 것은 우리 공화국의 일관된 입장으로, 문제는 미국의 태도에 달려 있다”며 “미국은 저들의 ‘핵무기 없는 세계건설’ 공약이 빈말이 아니라는 것을 세계 앞에 실천행동으로 보여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