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美日군사동맹 강화, 전쟁도발 책동”

북한 노동신문은 19일 “미국과 일본이 군사동맹 강화에 열을 올리고 있는 것은 동북아시아를 포함해 아시아 전체를 겨냥한 미사일공격체계를 완비하고 새로운 침략전쟁을 도발하기 위한 범죄적 책동”이라고 주장했다.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이날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위험한 군사적 결탁’이라는 제하의 기명논설에서 최근 잇달아 진행되고 있는 미.일 공동군사연습을 비판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또 “미일군사동맹 강화에서 특별히 주목되는 것은 그것이 우리 공화국(북한)을 첫번째 과녁으로 정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세계 평화애호 인민들은 날로 노골화되는 미일 군사적 결탁 강화 책동을 파탄시키기 위한 공동투쟁을 적극 벌여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