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日 올해 대북 적대정책 파산”

북한 노동신문은 19일 “올해 일본의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은 파산의 운명에 처했다”며 ’적대정책’의 철회를 거듭 촉구했다.

신문은 “참의원 선거에서 자민당의 패배와 아베 내각의 조기 교체는 일본이 아무리 무분별한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실시해도 국내의 심각한 정치경제적 위기를 모면할 수 있는 출로가 될 수 없다는 것을 실증해줬다”면서 “결국 올해 우리 나라(북한)에 대한 국제적 포위환을 형성해 우리 공화국의 존엄과 권위를 깎아내리려던 일본의 모든 책동은 물거품이 되고 말았다”고 말했다.

신문은 또 “올해 일본이 아무리 극단적인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매달렸어도 긴장 완화와 화해, 협력으로 나아가는 조선반도의 흐름을 가로막지 못했다”며 올해 북한이 여러 나라와 외교관계를 수립하는 등 “공화국의 존엄과 권위는 더욱 높아졌다”고 주장했다.

특히 “일본이 조.미관계 개선에 제동을 걸려고 갖은 방해 책동을 다했지만 그것은 허사로 돌아가고 말았다”고 신문은 주장하고 “조.미 사이에 여러 갈래의 대화와 접촉들이 진행되는 등 변화”를 지적했다.

반면 일본은 미국을 비롯한 각국에서 일본군 위안부관련 결의안이 채택되는 등 국제적 고립에 빠지는 동시에 미.일관계에도 “심각한 모순”이 나타났다고 신문은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그 실례로 일본이 미국의 대북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에 반대했지만 “공연한 짓”이 됐다며 “우리 나라에 대한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는 6자회담에서 합의된 ’말 대 말’, ’행동 대 행동’ 원칙에 따라 조.미 사이에 진행되는 것으로, 일본이 푼수 없이 나서서 감 놓아라, 배 놓아라 하며 간참(참견)할 성격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신문은 또 일본이 과거청산 회피, 군사대국화 실현, 정치경제적 위기 모면 등의 목적을 위해 “죽은 사람 살려내 돌려보내라는 식”으로 납치문제를 제기, 6자회담 진전에 제동을 걸어보려 시도하고 북한 선박의 입항 금지와 수입금지 조치 등 경제제재 조치를 연장했으며 총련과 재일동포을 탄압했다고 비판했다.

신문은 “올해 일본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은 미국이 실시해온 대조선 적대시 정책의 복사판에 불과했다”며 “일본 지배층은…근시안적인 안목을 가지고 대조선 정책을 올바로 수립할 수도 없었고 긴장완화와 화해, 협력의 방향으로 변화하는 조선반도 정세의 흐름도 옳게 예측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