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日 군국주의 야망 버려야”

노동신문은 23일 “올해 일본반동들의 군국화, 해외침략 책동은 보다 큰 엄중성과 위험성을 띠고 도수 높게 감행되었다”며 “섬나라 반동들은 오직 파멸만을 가져올 파렴치한 군국주의 야망을 버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이날 ’위험한 군국주의 세력의 범죄적 행적’이라는 개인필명 논설에서 일본 당국자들의 정신대 관련 망언과 야스쿠니 신사 참배, 평화헌법 개정 책동, 북한 납치문제 거론 등을 비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또 “일본은 아시아태평양 지역과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크게 위협하고 파괴하는 위험한 침략세력으로 더욱 부각되었다”며 “아시아 인민들을 비롯한 세계평화애호 인민들이 대일 경계심을 높이는 것은 응당하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