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日우파 ‘군대위안부 연구위’ 비난

북한 노동신문은 19일 일본 집권 자민당 내 극우 성향 의원들이 군대 위안부 사실 관계 검증을 명목으로 소위원회를 구성하는 한편 위안부 피해자에 사과를 표명한 1993년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당시 관방장관 담화의 수정을 추진하고 있는 것을 비난했다.

북한이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논평에서 “왜나라 정객들만이 할 수 있는 도덕적으로 저열하고 파렴치하기 짝이 없는 역사왜곡 책동”이라고 비판했다.

신문은 “일본군 성노예 죄행은 2차 세계대전 시기 전시국가 정책에 따라 관권과 군권을 발동해 감행한 역사에 없는 최대의 조적적.제도적 반인류 범죄”라면서 “왜나라 군국주의자들이 과거 범죄를 부정.왜곡하는 길로 계속 나간다면 그들은 역사의 응당한 징벌을 받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