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南 PSI참가로 무력충돌 시간문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6일 남한의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전면 참여가 “무력충돌과 전면전쟁으로 번지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거듭 위협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전면전쟁을 불러오는 망동’이라는 제목의 개인 논평에서 이명박 정부는 “PSI의 전면참가가 빚어 낼 파국적 후과에 대해 아직 똑똑히 모르고 있다”며 “상상도 할 수 없는 우리의 보복타격 앞에 남을 것은 잿가루 뿐”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또 “미국은 우리를 어떻게 하나 경제적으로 질식시키고 압살하기 위해 PSI를 도구로 하여 국제적인 반공화국 포위망을 강화하고 있다”며 남측 정부가 이런 미국에 합세해 PSI에 전면 참여함으로써 “빚어질 참혹한 후과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우리의 자주권과 존엄을 무시하며 외세에 추종한 그들 자신이 책임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문은 이날 ‘범죄적인 대결전쟁 정책의 산물’이란 제목의 글에서도 남측 정부의 PSI 전면 참여는 “북남 사이의 불신과 적대관계를 극도로 격화시키고 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다는 것과 같은 위험천만한 모험”이라며 “엄청난 죄악의 대가를 천백배로 치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