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南민심, ‘국방위 중대제안’ 적극지지” 주장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9일 “남조선 각계의 단체들과 인사들은 우리의 주동적인 제안을 적극 지지환영하면서 당국이 북남관계개선의 기회를 놓치지 말 것을 강력히 요구해 나서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날 ‘북남관계개선에 대한 입장을 바로 가져야 한다’는 제목의 글에서 “이것은 동족사이의 대결과 긴장을 결코 바라지 않으며 악화된 북남관계가 하루빨리 개선되어 나라의 통일과 평화번영의 새로운 국면이 열리기를 고대하는 남조선 민심의 생동한 반영이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이어 “동족에 대한 대결 감정부터 대담하게 털어버리고 화해와 단합의 분위기를 적극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북남관계개선과 관련한 우리의 입장은 명백하다. 우리는 당국이든 민간이든 집권여당이든 야당이든 그가 어느 계급과 계층에 속해있든 누구도 차별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국방위원회 명의의 ‘중대제안’이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주도적인 제안”이라며 각종 기구와 매체를 동원해 연일 선전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