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南무기구매 지위 상승으로 정세 긴장”

북한 노동신문은 13일 한국의 미국산 무기 구매지위 상승으로 한반도 정세가 극도로 긴장되고 있다면서 “작용에는 반작용이 있기 마련”이라고 주장했다.

노동당 기관지인 이 신문은 ’선제타격을 노린 위험천만한 군사적 움직임’ 제목의 논평에서 “미 하원 외교위원회에서는 남조선의 미국산 무기구매 지위를 나토(NATO) 수준으로 끌어올릴 데 대한 법안이 통과됐다”며 “미국은 남조선에 대한 무기제공의 신속성을 보장하는 동시에 무기품목을 대폭 확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신문은 “미국이 남조선에 대한 미국산 무기판매를 본격적으로 다그치려 하고 있는 것은 그들의 변함 없는 대조선 적대시 정책의 발로이고 우리 공화국을 불의에 선제타격하기 위한 위험천만한 군사적 움직임”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신문은 “미국과 남조선은 호상방위조약에 의해 군사동맹 관계에 있다”며 “미국이 떠드는 남조선과의 전략적 동맹관계 강화는 이미 거덜이 난 공조체제를 되살려, 힘으로 우리에 대한 목조르기를 실현해보려는 위험한 군사적 결탁”이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미국의 전력증강 책동으로 말미암아 남조선은 새로운 전쟁, 핵전쟁의 발원지로 전변되고 조선반도 정세는 극도로 긴장해지고 있다”며 “미국이 대조선 선제타격을 위한 무모한 전력증강 책동에 광분할수록 조선반도에서 새 전쟁과 미제에 대한 우리 군대와 인민의 원칙적 입장은 더욱 확고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