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北.美평화협정 체결 거듭 주장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8일 정전협정 체결 55주년에 즈음해 “지금이야말로 미국이 유명무실한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꾸기 위한 결단을 내려야 할 때”라고 거듭 촉구했다.

신문은 ’평화협정 체결은 시대의 절실한 요구’라는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에서 “조선반도(한반도)에서 핵문제를 비롯한 현안 문제들을 해결하고 평화를 보장하는 데 근본 장애는 미국의 대조선(북한) 적대시 정책”이라며 “조선반도에서 공고한 평화를 이룩하기 위해서는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종식시키고 조미 사이 평화협정을 체결하는 것밖에 다른 대안이 없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또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 강행으로 말미암아 조미관계는 물론 북남관계에도 제동이 걸리고 정세는 더욱 악화되고 있다”면서 “미국이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포기하는 것은 조선반도의 정세 완화와 안전보장을 위해 필수적인 것으로서, 북과 남은 물론 주변 나라들의 공동의 이익에도 부합된다”고 말했다.

이어 신문은 1993년 북.미 공동성명, 이듬해 제네바 기본합의문과 빌 클린턴 미 대통령의 ’담보서한’, 2000년 공동코뮈니케 등을 열거한 뒤 “미국이 자기의 공약을 그대로 행동에 옮겼더라면 조선반도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전보장에서 중요한 변화가 일어났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지난해 북남 사이에 채택된 10.4선언에도 현재의 정전체계를 종식시키고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실천적 조치를 취할 데 대한 문제가 명기돼 있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