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DJ, 한미정상회담ㆍ6.15선언 `덕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이 6.15 공동선언 5주년을 맞아 깍뜻한 예우와 덕담을 주고 받으면서 긴밀한 관계를 과시했다.

노 대통령은 13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연세대 김대중도서관’ 주최로 열린 ’6.15공동선언 5주년 기념 국제학술대회’ 축사를 통해 6.15 선언의 성과를 거론하면서 “이처럼 큰 업적을 이뤄내시고, 평생을 남북 화해협력에 헌신해오신 김 전 대통령님께 다시 한번 깊은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이 바로 1년 전 햇볕정책에 대해 “한반도와 동아시아의 미래를 내다보는 원대한 철학적 구상에 기초한 것”이라면서 DJ를 “철학이 있는 대통령이었다”고 말한 데서 보다 진전된 평가를 내린 것이다.

노 대통령은 나아가 “6.15 공동선언이 없었다면 과연 이러한 성과가 가능했겠는가, 북핵문제가 불거진 이후에도 지금과 같은 상황을 유지할 수 있었겠는가를 생각할 때 그 역사적 의미는 정말 크다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노 대통령은 개회식 전 김 전 대통령 내외와 20분간 한미정상회담 성과를 놓고 환담한 자리에서도 “미국 방문이 잘 된 것 같다”는 축하 인사를 받고는 “김 대통령께서 준비를 잘해놓으시고, 각별히 배려해주신 덕”이라고 사의를 표시했다.

노 대통령은 또 자신의 안부를 묻는 김 전 대통령에게 전날 독일정부로부터 ‘대십자공로훈장’을 수여받은 것을 축하했으며, 김 전 대통령이 “부시 대통령 하고 얘기하면서 분위기가 좋았다면서요”라고 관심을 나타내자 “말보다는 분위기가 중요한데 전달할 방법이 없다”며 애로를 밝히기도 했다.

노 대통령의 깍듯한 예의에 화답하듯 이어 등단한 김 전 대통령은 “노 대통령이 공사 다망한 가운데 참석해준 데 대해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김 전 대통령은 특히 “이 자리에 계신 노 대통령은 11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북핵문제의 평화적.외교적 해결 원칙에 합의하고 굳건한 한미동맹도 확인했다”면서 “이번 정상회담은 일부에 제기된 우려를 씻는 성과 있는 회담이었다. 외교적 성과와 노고에 대해 국민적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자신의 연설을 경청한 후 퇴장하는 노 대통령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단상 아래로 내려가 노 대통령 내외를 행사장 입구까지 배웅하는 정성을 보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