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DJ 남북정상회담전 회동 어려울 듯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오는 10월 2∼4일 제2차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을 만나 ‘조언’을 구하는 방안이 사실상 어렵게 됐다.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14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대통령과 김 전 대통령의 만남을 검토했지만 상황이 여러가지로 시끄럽고 (김 전 대통령이) 곧 미국으로 떠나시게 돼서 현실적으로 만남이 어려워질 것 같다”고 말했다.

우선 청와대의 경우 변양균 전 정책실장의 ‘신정아 게이트’ 연루 의혹이 확산되고 있는 데다 정윤재 전 의전비서관도 ‘세무조사 무마’ 의혹을 받고 있는 어수선한 상황에서 김 전 대통령과의 만남에 신경을 쓸 여력이 없기 때문이다.

여기에 김 전 대통령이 오는 17일부터 29일까지 12박13일간 장기간 미국순방에 나서는 바람에 물리적으로도 시간을 낼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당초 노 대통령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 정상회담에서 대좌한 경험이 있는 김 전 대통령으로부터 ‘자문’을 받을 것이란 예상이 많았지만, 정작 청와대는 회동이 이뤄질 경우 여기에 쏠리는 각종 정치적 해석들에 부담을 느껴왔다.

두 사람의 만남이 남북정상회담이란 ‘본질’보다는 대선을 앞둔 상황에서 범여권 구도나 전략에 미치는 영향 등 정치적 해석에 무게중심이 쏠릴 수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김 전 대통령이 지난달 23일 노 대통령 집권기에 발생했던 민주당 분당, 대북송금 특검, 안기부 X-파일 사건 등을 거론하면서 불쾌감을 표시한 점도 회동을 어렵게 하는 또 다른 요인으로 꼽히기도 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아직 공식적으로 동교동측에 ‘노 대통령과 김 전 대통령의 만남이 어려울 것 같다’는 의사를 전달하지 않았지만 조만간 이 같은 의사를 전달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