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17·18일 하노이서 4강과 양자회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오는 18∼19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아시아ㆍ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캐나다, 베트남 등과 양자 정상회담을 갖고 북핵문제를 포함한 한반도 정세와 양자 협력 증진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윤태영(尹太瀛) 청와대 대변인은 15일 양자회담 일정을 발표하며 “미ㆍ일ㆍ중ㆍ러 등 6자회담 참가국들과 정상회담은 차기 6자회담을 앞두고 북핵폐기 달성을 위해 참가국들간 긴밀한 협력을 강화하고, 9.19 공동성명 이행 등 가시적 성과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협의를 가진다는데 중요한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한 17일 응웬밍찌엣 베트남 국가주석,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갖고, 이어 18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스티븐 하퍼 캐나다 총리 등과 차례대로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도 현지에서 일정을 조정해 양자 회담을 가질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회담 의제와 관련, 청와대 당국자는 “한미 정상회담은 양국관계 전반에 걸쳐 현안이 있고, 북핵문제가 중요한 비중을 갖고 논의될 것”이라면서 “한중 회담은 북핵문제와 관련한 협의가 중점이 될 것이며, 6자회담 재개와 앞으로의 추진방향, 양국관계 일반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루어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한일회담은 지난달 9일 서울 정상회담을 계기로 양국관계에 있어 관계개선의 모멘텀을 어떻게 발전시켜 나갈 수 있는가에 대해 의논이 있을 것으로 보이며, 푸틴 대통령과의 회담에서도 6자회담 재개를 위한 공동 노력이 협의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