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한반도비핵화, 평화체제 첫걸음”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6일 “한반도 비핵화는 냉전구조를 해체하고 평화체제를 수립해가는 첫걸음이 될 것이며 북.미간, 북.일간 국교정상화를 촉진해 평화와 번영의 동북아시대를 앞당기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백범기념관에서 열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상임위원회에 참석, 격려사를 통해 “우선 한반도 비핵화를 조속히 실현하고 평화체제를 구축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 대통령은 이어 “그런 점에서 9.19 공동성명은 반드시 실천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북관계와 관련, 노 대통령은 “지금 남북관계는 그 어느 때보다 안정되어 있고, 한반도 평화정착과 남북한 교류협력에 많은 진전을 이뤄가고 있다”며 “이러한 교류협력을 토대로 남북관계를 한층 더 발전시켜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특히 “남북간 화해와 신뢰구축에 더욱 힘써야 한다”며 “장관급회담과 군사회담, 적십자회담 등에서 합의한 내용을 구체적으로 이행하고 경제.사회.문화 분야 교류협력도 더욱 활성화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이어 “북한에 대한 전력공급 등에 대해서도 평화를 위한 투자, 번영을 위한 투자라는 적극적인 인식을 가질 필요가 있다”며 “북한 인권문제 역시 좀더 포괄적이고 큰 틀에서 바라보는 전략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노 대통령은 “정부는 앞으로 멀리 내다보면서 남북관계를 안정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북핵문제와 같은 걸림돌을 없애는데 최선을 다하고 미래를 위해 해야 할 일은 일관성있게 준비해 가겠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러한 대북정책 추진의 가장 큰 동력은 국민의 지지와 성원”이라며 “범국민적 조직인 민주평통이 국민의 뜻을 하나로 모아 장차 통일의 길로 나아가는데 더 큰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