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오전 11시 안보관계장관회의 주재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5일 오전 11시 청와대에서 북한 미사일 사태와 관련한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해 대책을 논의할 방침이다.

노 대통령은 이 회의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 관련 상황을 점검하고 대책을 모색할 것이라고 서주석(徐柱錫)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수석이 밝혔다./연합

정부는 앞서 이날 7시30분 반기문(潘基文) 외교, 윤광웅(尹光雄) 국방, 이종석(李鍾奭) 통일장관, 서주석 수석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평가와 함께 대책을 논의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