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오늘 밤 부시와 전화통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9일 오후 9시께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핵실험 강행과 관련한 한미 양국의 공동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할 방침이라고 청와대가 밝혔다.

윤태영(尹太瀛)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은 저녁 9시께 부시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 대변인은 이어 “여야 지도자들로부터도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의견을 들을 예정”이라고 밝혀 조만간 여야 정당 및 국회 지도자들을 초청, 간담회를 가질 방침임을 시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