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아세안에 초국가범죄 대처요청

제10차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필리핀 세부를 방문중인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14일 한국과 아세안간에 올해 출범한 초국가범죄 고위관리회의 및 내년부터 2년간 추진될 예정인 마약통제사업에 아세안측이 적극 참여해줄 것을 희망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세부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10개 아세안 회원국과의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 국제테러 등 초국가 범죄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역내 안보협력이 필요하다고 역설하며 이같이 밝혔다고 청와대 대변인인 윤승용(尹勝容) 홍보수석이 전했다.

이와 함께 노 대통령은 지역통합을 위한 아세안의 개발격차 해소노력에 지지 의사를 밝히고 한국의 ‘아세안 통합 이니셔티브’ 기여 등 개발협력 현황을 소개했으며, 이에 아세안 정상들은 사의를 표명했다.

이 회의에서 정상들은 지난 2005년 12월 채택된 ‘한.아세안 행동계획’의 협력현황을 점검,평가하는 제1차 이행보고서를 채택했으며, ‘한.아세안 서비스 및 투자협정’ 협상 타결시점을 오는 11월로 재조정하기로 합의했다.

한편, 청와대는 북핵문제 관련 한·중 정상대화에 대해 “양 정상은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 원칙을 재확인하고, 앞으로도 6자회담의 진전을 위해 한중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에 공감했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