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북 전력공급은 평화·번영 위한 투자”

노무현 대통령은 6일 “북한에 대한 전력공급 등에 대해 평화를 위한 투자, 번영을 위한 투자라는 적극적인 인식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범기념관에서 열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상임위원회에 참석, 이 같이 말하고 “정부는 멀리내다보며 남북관계를 안정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김만수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노대통령은 “지금 남북관계는 그 어느 때보다 안정돼 있고, 한반도 평화정착과 남북한 교류협력에 많은 진전을 이뤄가고 있다”며 “이러한 교류협력을 토대로 남북관계를 한층 더 발전시켜나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노대통령은 그러면서 “한반도 비핵화를 조속히 실현하고 평화체제를 구축해야 하며, 남북간 화해와 신뢰구축에 더욱 힘써야 한다”면서 “북한에 대한 전력공급 등에 대해서도 평화를 위한 투자, 번영을 위한 투자라는 적극적인 인식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노대통령은 특히 “북한 인권문제 역시 좀 더 포괄적이고 큰 틀에서 바라보는 전략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노대통령은 “정부는 앞으로도 멀리 내다보면서 남북관계를 안정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북핵문제와 같은 걸림돌을 없애는 데 최선을 다하고, 미래를 위해 해야 할 일은 일관성 있게 준비해 가겠다”고 약속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