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북핵 평화적 해결에 최선”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24일 “우리 정부는 국제사회와 함께 북핵문제를 평화적, 외교적으로 해결하는 데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부산 누리마루에서 열린 ‘2006 한겨레ㆍ부산 국제심포지엄’에 보낸 축하메시지에서 “어떤 경우에도 한반도 비핵화 원칙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동아시아는 세계에서 가장 역동적으로 발전하고 있는 지역”이라고 설명한 뒤 “세계화와 지식정보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면서 이로 인해 커지고 있는 국가간, 계층간 격차를 해소하는 일에 힘을 모아야 한다”며 “특히 인적자원 개발과 정보격차 해소를 통해 발전의 혜택을 함께 누리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평화와 공존의 토대를 갖추는 일”이라며 “협력의 분위기를 확산하는 것은 물론 상호신뢰를 쌓아나감으로써 대결구도를 근본적으로 해소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노 대통령은 “분단과 전쟁을 겪으면서 평화의 소중함을 잘 알고 있는 한국은 이러한 질서를 만드는 데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 대통령은 이어 “동아시아 전체의 지역협력체를 한층 더 제도화하는 노력도 필요하다”며 “아세안과 한ㆍ중ㆍ일 간의 협력 틀을 구체적으로 발전시키고 다양한 형태의 경제ㆍ사회적 통합 노력을 지속해나가야 한다”고 역설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