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북핵해결시 종전·평화체제 신속 이행”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7일 한미정상회담 결과와 관련, “한반도 종전선언에 대해 다시 대화를 나눴고, 북핵이 해결되면 거듭 한반도에 전쟁시대를 종식하고 한반도 평화체제를 만들기 위해 신속히 다음 단계로 이행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시드니에서 조지 부시 대통령과의 한미정상회담 후 가진 ‘언론 회동’에서 “2005년 9.19 공동선언에서 한반도 평화체제를 위한 협상에 합의했고, 지난해 11월 베트남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부시 대통령이 한반도 종전선언에 대한 의지를 표명했다”고 소개한 뒤 이같이 말했다.

노 대통령은 또 “6자회담이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동북아 다자간 안보체제를 위한 협의가 진행해 나갈 것이라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또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남북관계와 6자회담이 성공적으로 수행되도록 상호보완적으로 촉진하는 방향으로 진행될 것이라는 점을 부시 대통령에게 말씀드렸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