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북미, 북일 국교정상화 촉진시켜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22일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무엇보다 한반도 비핵화를 조속히 실현해야 하며, 반세기를 넘겨온 정전체제도 평화체제로 전환해야 할 것이고, 또 북미간, 북일간 국교정상화를 촉진시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제주 해비치 호텔에서 동아시아재단(이사장 정몽구) 주최로 열린 제4회 제주평화포럼 개회식 기조연설을 통해 “동북아에 EU(유럽연합)와 같은 지역통합체가 실현되면 그야말로 새로운 역사가 열리고 세계의 평화와 번영에도 이바지하게 될 것이며, 그 첫 걸음은 한반도에 평화구조를 진전시켜 나가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북핵 문제와 관련, 노 대통령은 “이제 북핵문제는 평화적 해결의 길로 들어서고 있다. 최근 BDA(방코델타아시아) 문제가 해결되면서 북한이 IAEA(국제원자력기구) 대표단을 초청하는 등 2.13 합의의 초기 조치가 이행되고 있다”면서 “6자회담도 조만간 다시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참여정부는 ’평화와 번영의 동북아시대’ 구상을 추진해왔고, 이 구상속에서 북핵문제를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 전반에 걸친 문제로 다루어 왔다”며 “단순히 핵을 폐기하는 차원을 넘어 동북아 평화와 안보문제를 보다 본질적으로 해결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6자 회담의 진로와 관련, 노 대통령은 “북핵문제 해결 이후에도 북핵문제를 푼 경험과 역량을 바탕으로 동북아의 평화안보협력을 위한 다자간 협의체로 발전해 가야 한다”며 “이 협의체는 군비경쟁 우려가 높은 동북아에서 군비를 통제하고 분쟁을 중재하는 항구적인 다자안보협력체제로서 기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나아가 “동북아 협력체제는 안보분야에만 머물러서는 안된다”며 “물류.에너지 협력은 물론 역내 자유무역, 통화금융협력까지 이어져 궁극적으로 동북아 경제공동체로 발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이와 함께 “동북아의 미래를 위해 또 하나 해결해야 할 과제는 한.중.일간 역사문제”라고 전제한 뒤 “무엇보다 역사문제를 대하는 일본의 인식과 자제가 달라져야 한다”며 “과거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여러 차례의 사과를 뒷받침하는 실천으로 다시는 과거와 같은 일을 반복할 의사가 없다는 것을 분명하게 보여주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노 대통령은 이어 “물론 역사문제는 많은 시간이 필요한 만큼, 경제공동체를 발전시켜 나가면서 병행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지구상의 마지막 냉전지대인 한반도의 평화정착은 동북아 지역경제협력과 지역안보협력의 토대가 될 것”이라며 “동북아에 새로운 미래가 열릴 것이라고 확신하며, 6자회담이 이룩한 9.19 공동성명과 2.13 합의를 반드시 이행해 평화의 희망을 키워가야 하겠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