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부시와 통화 남북정상회담 결과 설명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9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갖고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고, 그간 이뤄진 한미정상회담 결과를 바탕으로 직접 관련 당사국간 종전선언을 위한 정상회담을 추진키로 합의했음을 설명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40분부터 20분 동안 이루어진 부시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남북정상회담 결과 등에 대해 협의하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노 대통령은 통화에서 이번 정상회담에서 북핵 문제, 한반도 평화체제, 경제협력 등 제반 문제에 대해 김정일 위원장과 허심탄회하고 솔직한 협의를 가졌으며 상당한 성과를 거두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부시 대통령은 노 대통령이 직접 상세히 남북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해 준 데 대해 사의를 표한 후, 이번 정상회담 결과는 그간 이루어진 한미정상간 협의 방향과 일치하는 것이라며 환영한다고 말했다.

양 정상은 최근 6자회담에서의 구체적인 진전에 대해 평가하고 앞으로도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6자회담의 성공을 위해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데이너 페리노 백악관 대변인은 두 정상이 이날 통화에서 가장 시급한 최고 목표는 한반도 비핵화라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부시 대통령은 또 노대통령이 국회에 제출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비준안이 신속히 통과되길 바란다고 희망했다고 페리노 대변인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