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백두대간 복원..DMZ 평화생태공원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10일 “남북이 함께 협력해 한반도 생태공동체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며 “한반도의 골격이 되는 생태축인 백두대간을 복원하고 비무장지대를 평화생태공원 등으로 만들어 소중한 자연유산으로 후손에게 물려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인천 국립생물자원관에서 열린 `국립생물자원관 개관 및 국가생물주권 비전 선포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한 뒤 “아울러 생명의 땅 갯벌과 습지가 있는 도서ㆍ연안 생태축도 잘 보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이를 위해 자연생태복원법을 새로 만들고 국토의 11% 수준인 자연환경보호지역을 2015년까지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 평균인 15% 수준까지 높일 계획”이라며 “새로운 단계에 진입한 남북관계는 이러한 생태계 복원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노 대통령은 “2020년까지 우리 땅에 사는 모든 생물종을 밝혀낼 계획”이라며 “우리나라에는 10만 종의 다양한 생물들이 살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지만 지금까지 확인된 것은 3만 종에 불과해 생물종 조사.발굴에 박차를 가해 2014년까지 3만 종을 더 밝혀내고 2020년까지 그 나머지를 찾아낼 것”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생태계의 변화를 면밀히 파악해 적극 대처해 나갈 것”이라며 “급속한 산업화로 인해 우리 생태계에는 많은 변화가 있었다. 최근에는 아열대 동식물이 나타나는 등 기후변화도 심각한 수준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 대통령은 “이 땅에 사는 야생 동식물들의 서식지를 보호하고 멸종위기 동식물을 체계적으로 보전해 나가겠다”며 “이와 함께 외래종관리법을 제정해 우리 생태계를 위협하는 외래종도 철저히 관리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또 “생물자원에 대한 연구기반을 확충하고 우수 인재를 양성해 나갈 것”이라며 “서천 국립생태원을 차질없이 추진하고 6개 권역별로 각 지역의 생태계와 생물자원을 관리할 지역생물자원관을 건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지금 세계 각국은 생물자원 확보를 위한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생물다양성 협약으로 생물주권이 인정되면서 생물자원이 국가경쟁력을 좌우하는 시대가 열리고 있는 것”이라며 “이런 흐름에 적극 대처하고자 오늘 이곳에서 국가생물주권 비전을 밝히고자 한다. 목표는 생물주권을 조기에 확립해 생물자원 강국으로 도약해 나가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생물주권 확보는 후손들을 위한 값진 투자”라며 “함께 힘을 모아 오늘의 약속을 반드시 실천해서 우리 아들딸들에게 더 건강하고 살기 좋은 대한민국을 물려주자”고 역설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