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방중…후주석과 정상회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13일 오전 하루 일정으로 중국 베이징(北京)을 방문, 인민대회당에서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 핵실험 발표에 따른 공동 대응방안 등을 논의한다.

노 대통령의 이번 중국방문은 1992년 양국 수교 이래 첫 실무방문으로, 두 정상 간의 회담은 2003년 7월 노 대통령의 방중과 지난해 11월 후 주석의 방한에 이어 이번이 세번째다.

양 정상은 이날 단독회담에서 북한의 핵실험 발표 이후 급속히 경색된 한반도 및 동북아 지역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뒤 이를 바탕으로 유엔 안보리 결의안 채택 문제와 대북 제재 방안 등을 집중 협의할 예정이다.

단독회담에 이은 확대회담에서 양 정상은 동북아 지역 협력방안과 고구려사와 동북공정을 비롯한 역사인식 문제, 경제교류 확대 방안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한다.

노 대통령은 1시간 30분 동안의 단독, 확대 정상회담 직후 후 주석 주최 오찬에 참석한 뒤 우방궈(吳邦國) 전인대 상무위원장과 원자바오(溫家寶) 총리를 각각 접견, 양국간 실질협력 증진 방안을 협의할 계획이다.

노 대통령은 이어 주중 대사관 신청사 개관식에 참석한 뒤 저녁에 귀국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