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전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11일 반기문(潘基文) 유엔 사무총장과 전화통화를 갖고 남북정상회담의 의의와 성과를 설명하고 국제사회가 지원할 수 있도록 유엔 차원의 협조를 당부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부터 10분간 이뤄진 통화에서 “이번 회담을 통해 한반도 평화와 남북 공동번영, 화해.통일 등 제반 현안을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허심탄회하게 협의하고 성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고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특히 노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확인하고 서해 평화협력특별지대를 통해 평화와 공동번영을 동시에 달성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국제사회가 이를 지원할 수 있도록 유엔 차원의 협조를 당부했다.

이에 반 총장은 이번 회담의 성공적 개최와 훌륭한 성과에 환영을 표하면서 이번 합의사항이 충실히 이행돼 공동번영이 이뤄지고 국제평화와 안정에도 이바지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과정에서 국제사회가 필요한 지원을 할 수 있도록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반 총장은 이번 남북정상회담 개최 전후로 총장 명의의 환영 및 축하 성명을 발표했다고 천 대변인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