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다음 정부 이행 로드맵 필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5일 ‘2007 남북정상 선언’과 관련, “다음 정부와의 관계에서도 로드맵을 명료하게 만들어 이행하는데 혼선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나아가서는 흐지부지되는 일이 없도록 정리하는 게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임시국무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나는 비용이 크게 드는 것이 없을 것이라고 봤는데, 비용문제도 거론될 수 있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비용이 얼마만한 기간에 얼마만큼 소요될 것인지 명료하게 매듭지어서 남북간에 명료하게 정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오늘 조금 급하게 임시국무회의를 소집했다”며 “(선언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 각 부처가 정확하게 이해하고 부처간 인식도 공유하고 나아가서는 세부적인 실행계획들을 세우고 이후에 총리회담이 있기 때문에 거기에 대한 전략도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 대통령은 “여러분 의견을 폭넓게 수용하고 여러분께 부처가 준비하고 감당해야 될 일에 대해 지침도 드리고 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