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다음 정부에 부담주는 선언 아니다”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4일 ‘2007 남북정상선언’과 관련, “다음 정부에 부담을 주는 공동선언이 아니라 다음 정부가 남북관계를 잘 풀어가고 한반도 평화와 공동번영을 잘 할 수 있도록 토대를 만들어 주는 선언”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저녁 도라산 CIQ에서 열린 정상회담 보고회 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이를 위해 남은 임기 동안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이어 “참여정부 임기가 얼마 남지 않았다”면서 “그러나 (공동선언을) 좀 더 구체화하고 토대화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