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내일 APEC.캄보디아 순방 출국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18∼19일) 참석과 캄보디아 국빈방문을 위해 17일 부인 권양숙(權良淑) 여사와 함께 특별기편으로 출국한다.

노 대통령은 21개 회원국 정상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APEC 정상회의 기간에 두 차례 정상회의와 APEC 기업인자문회의(ABAC) 대화 등에 참석해 북핵문제를 비롯한 국제사회의 주요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특히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6자회담 참가국 정상들과 연쇄 회담을 갖고 내달로 예정된 6자회담 재개를 앞두고 북핵폐기 및 9.19 공동성명 이행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할 예정이다. 또 베트남, 캐나다 정상과도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이번 APEC 정상회의에서 21개국 정상들은 APEC 선언문과는 별개의 `북핵 선언문’을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노 대통령은 APEC 일정을 마친 후 19일 캄보디아를 국빈방문, 훈센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간 교역 및 투자 증진, 한국의 대(對) 캄보디아 유ㆍ무상 원조 등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노 대통령의 캄보디아 국빈방문은 1997년 양국간 외교관계 재개 이후 한국 국가 원수로서는 처음이다.

노 대통령은 국가원수 대행을 맡고 있는 체아 심 상원의장 및 헹 삼린 국회의장을 면담한 뒤 양국 경제인 포럼과 동포간담회에도 참석하며, 21일에는 시엠립을 방문, 앙코르-경주 세계 문화 엑스포 개막식에도 참석할 계획이다.

노 대통령은 캄보디아 방문을 끝으로 5박6일간의 순방 일정을 마치고 22일 오후 귀국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