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내일 한중, 한일 정상회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20∼21일 열리는 제11차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3(한.중.일) 정상회의 등에 참석하기 위해 특별기편으로 19일 오후 싱가포르에 도착했다.

노 대통령은 정상회의 기간인 20일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일본 총리와 양자 정상회담을 잇따라 갖고 양국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또 제 8차 한ㆍ중ㆍ일 정상회의도 주재한다.

한중, 한일 정상회담에서는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 설명과 더불어 북한 핵폐기 및 평화협정 논의 프로세스, 남.북.미.중이 참여하는 4자 정상선언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노 대통령은 최근 “북핵 폐기와 평화협정을 시간에 늦지 않게 밀고 가기 위해서는 정상들의 선언으로 결정적인 이정표를 제시할 필요가 있다”며 4자 정상선언 개최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밝힌 바 있어 한중 정상회담에서 관련 당사국인 원자바오 총리의 입장 표명이 주목된다.

한일 정상회담은 지난 9월 후쿠다 총리 취임 이후 처음 열리는 것으로, 전임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2차대전 당시 군대 위안부 강제동원 부인 발언 등 우경화 노선으로 경색된 한일관계를 복원하는 계기가 될 것인지도 관심사이다.

노 대통령은 이날 열리는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도 북한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6자회담의 진전 상황 및 남북정상회담의 의의와 성과를 설명하고,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에 대한 참가국의 지속적인 지지를 요청할 예정이다.

또 동아시아 공동번영을 위한 역내 경제공동체 구축, 역내 개발격차 해소 및 사회.문화 교류 확대를 위한 협력방안을 제안할 예정이며, 아세안+3 체제의 향후 발전방향을 담은 `제2차 동아시아 협력에 관한 공동성명’ 및 이의 이행을 위한 사업계획을 회원국 정상들과 함께 채택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