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내일 이해찬 방북결과 청취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21일 최근 북한을 방문하고 돌아온 이해찬(李海瓚) 전 총리를 면담해 방북 성과에 대해 보고를 받을 예정이라고 청와대 대변인인 윤승용(尹勝容) 홍보수석이 20일 밝혔다.

이 전 총리는 이 자리에서 지난 7∼10일 방북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 북한 고위급 인사를 만나 논의한 북핵문제와 남북관계 및 동북아 정세 등에 대한 내용을 노 대통령에게 상세히 전할 예정이다.

특히 북핵 2.13 합의 이행의 급속한 진전 분위기에 따라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는 정부의 남북정상회담 추진설과 맞물려 이 전 총리가 북측과 교감한 정상회담 및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대한 보고도 있을 것으로 보여 그 내용이 주목된다.

노 대통령과 정부는 남북정상회담 추진설에 대해 “추진하고 있지 않다”고 수차례 분명히 언급했지만, 그와 별개로 이 전 총리는 방북 일정 직후 자신의 견해임을 전제로 “2.13 합의가 순조로울 경우 4월 이후 남북정상회담을 검토해 볼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날 면담은 오후 4시30분에 이뤄지며, 백종천(白鍾天) 청와대 안보실장이 배석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