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내일 방북..군사분계선 걸어서 통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2일 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과의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2박3일 일정의 방북길에 오른다.

남북정상회담은 지난 2000년 김대중(金大中) 대통령과 김정일 위원장간 회담 이래 7년만에 열리는 것이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북한방문에 임하는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한 후 부인 권양숙(權良淑) 여사와 함께 전용차를 타고 서울을 출발해 오전 9시께 도보로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육로를 통해 평양으로 향한다.

노 대통령이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사상 처음으로 군사분계선을 직접 넘는 장면은 전 세계에 TV로 생중계될 예정이다.

평양∼개성 고속도로를 달린 노 대통령은 이날 낮 12시께 평양에 도착,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에서 김정일 위원장과 첫 만남을 갖고 정상환담을 할 것으로 보이며, 방북 이틀째인 3일 김 위원장과 오전, 오후 두 차례에 걸쳐 공식 정상회담을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이 평양입구인 조국통일 3대헌장 기념탑 광장에서 열리는 공식환영식에 전격적으로 나타날 경우 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첫 만남이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남북공동번영 ▲한반도 평화 ▲화해와 통일이라는 큰 틀의 의제를 놓고 의견을 교환할 방침이며, 회담 결과에 따라 2000년 6.15 공동선언과 같은 선언 형태의 합의문을 채택할 것으로 전망된다.

공동합의사항이 도출될 경우 두 정상은 이날 밤 인민문화궁전에서 예정된 노 대통령의 답례만찬 행사에 나란히 참석해 선언문 형식의 합의문을 공동 발표할 가능성이 높다.

남북 공동번영을 위한 의제로는 경제특구, 북한 인프라 구축 등 남북경제공동체를 지향하는 경제협력 방안이 포함될 것으로 보이며, 한반도 평화 부문에서는 북핵문제,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군사적 신뢰조치 등이 논의대상에 오를 예정이다.

화해와 통일 부분에서는 남북정상회담 정례화 방안을 비롯해 이산가족, 국군포로 및 납북자 문제 등이 다뤄질 전망이다.

노 대통령은 3일 오후 대동강 능라도 5.1 경기장에서 열리는 아리랑공연을 관람할 예정이다. 아리랑공연 관람은 초청측인 북측에서 요청하고, 남측이 수용해서 이뤄지는 것으로 김 위원장도 노 대통령과 함께 관람할 가능성이 높다.

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두 차례의 공식 정상회담외에 정상환담, 아리랑공연 공동관람, 오.만찬 행사 공동참석 등을 감안할 경우 6차례 가량 만나서 대화를 나눌 것으로 보인다.

노 대통령은 방북기간 남북경제협력에 초점을 맞춰 북한의 주요 경제관련 시설인 평양시내 3대 혁명전시관내 중공업관과 남포의 평화자동차 공장, 서해갑문 등을 공식 참관할 예정이며, 4일 서울로 돌아오는 길에 개성공단을 방문, 시찰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