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내일 국가안전보장회의 주재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12일 오후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주재, 이달말 열릴 제4차 6자회담 대책 및 하반기 남북관계 추진방향 등을 논의한다.

김만수(金晩洙)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내일 오후 4시 노 대통령 주재 국가안전보장회의가 개최될 예정”이라며 “이번에 열리는 국가안전보장회의는 참여정부 들어 4번째로 개최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지난 2003년 3월과 10월 이라크전 발발 및 이라크 추가파병과 관련해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주재했고, 지난해 3월에는 대통령 탄핵소추와 관련해 당시 고 건(高 建) 대통령 권한대행이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소집했었다.

회의에는 이해찬(李海瓚) 국무총리, 정동영(鄭東泳) 통일, 반기문(潘基文) 외교, 윤광웅(尹光雄) 국방장관, 김승규(金昇圭) 국가정보원장, 조영택(趙泳澤) 국무조정실장, 청와대 김우식(金雨植) 비서실장, 김병준(金秉準) 정책실장, 권진호(權鎭鎬) 국가안보보좌관, 정우성(丁宇聲) 외교보좌관, 이상희(李相憙) 합참의장, 이종석(李鍾奭)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차장 등이 참석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