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납북자문제 성과 못 거둬 죄송”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4일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납북자 문제 등은 국민의 기대만큼 성과를 못 거두었다”며 “해결하지 못해 국민께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밤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열린 귀환보고회에서 “이번 회담에서 과거로부터 자유로워지기 위해 이산가족, 납북자, 국군포로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자고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제의했고 특히 이산가족 문제는 시급하다고 거듭 강조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노 대통령은 “이에 김 위원장도 공감하고 이산가족 상봉을 확대하고 영상편지 교환사업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며 “금강산 면회소가 완공되면 이산가족상봉을 상시 진행시키는데도 합의했다”고 소개했다.

노 대통령은 “그러나 납북자 문제 등은 합의를 이뤄내지 못했다”며 “다만 많은 대화를 했다. 이것이 다음에 이 문제를 푸는데 밑거름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앞으로 또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 대화의 기회를 빌어 이 문제를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