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남북, 전면 경제관계 선언한 것”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5일 “(2007 남북정상선언은) 남북경제공동체로 나아가는 전 단계로서, 전면적인 경제관계를 선언한 것”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번 선언의 의미와 관련, “남북관계의 발전을 위한 포괄적인 합의이고 또 구체적인 방안이 들어있는 합의”라며 이같이 언급했다고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노 대통령은 “남북경제의 단계로 봐서 우리 경제로서도 그 애로점을 극복할 수 있는 돌파구이자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하나하나 합의사항의 배경에 대해 설명하면서 “구체적인 앞으로의 협상과 사업 계획을 세우도록 하라”면서 “특히 경제협력 사업에 대해서는 기본적으로 상호 이익이 되는 투자적 방식으로 접근하자는 것으로, 이를 위한 장단기 투자계획을 구체적이고 투명하게 수립하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노 대통령은 “전반적으로 대북 협상 체계를 전략적으로 잘 배치할 필요가 있다”며 “총리급 회담, 부총리의 경제공동위원회, 국방장관 등 장관급 회의 간에 의제를 잘 나누고 전략적으로 운영해 나갈 것”도 지시했다.

노 대통령은 총리급 회담을 개최하기로 한 이유에 대해 “문제 해결의 속도를 높이기 위한 것이며, 또한 부처 수준을 뛰어넘어 범정부적 시각에서 새로운 의제를 다루고 새로운 합의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