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남북정상회담 이 시기엔 어렵다”

▲ 신년연설중인 노 대통령 ⓒ연합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25일 남북정상회담 개최 여부와 관련, “지금 이 시기에 잘 이뤄지기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가진 신년기자회견에서 “어떤 일을 동시에 할 수 있는 일이 있고 순차로 할 수 있는 일이 있는데, 6자회담과 남북정상회담은 순차로 이뤄져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 대통령은 “북핵문제의 기본 가닥이 안 잡힌 상태에서 정상회담은 북쪽에 불리한 환경을 조성하고, 남쪽은 얻을 게 없다”며 “그래서 이 일은 순차로 돼야 한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북핵문제가 핵심이고 이것이 6자회담에서 북미간을 중심축으로 움직여 가고 있는 것이라서 이 문제가 정리돼야 남북간 문제가 본격 시작될 것”이라며 “지금은 6자회담이 잘 되도록 분위기 조성 수준에서 미국과 북한에 대해서 나쁜 소리도 하고 이렇게 하면서 6자회담이 되도록 하는 게 우리 정부가 할일”이라고 말했다.

현시점에서 남북정상회담을 반대하고 있는 야당의 주장에 대해 노 대통령은 “공연한 정치공세이고 그렇게 말하면 안된다”며 “야당은 있지도 않은 정상회담은 꺼내지 않았으면 하고, 언론도 구체적인 움직임이 없으면 얘기를 안 하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