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남북경협 활성화로 균형 발전해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16일 “남북경협을 활성화해 남북이 같이 균형있게 발전해나가면서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진전을 함께 일궈나가자”면서 향후 남북간 후속회담의 차질없는 추진을 당부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김영일 북한 내각총리 등 남북총리 회담 북측 대표단 일행을 접견, 총리회담을 통해 2007 남북정상선언의 이행체계와 구체적 일정에 합의한 것을 치하하면서 이 같이 밝혔다고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 이후 이미 현대와 북측의 백두산 관광 합의, 조선협력단지 건설을 위한 현지실사 등이 진행됐다”면서 “총리회담을 위한 예비접촉을 통해 긴밀한 협의가 이뤄져 총리회담이 내실있는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국방장관회담(11.27∼29.평양)과 적십자회담(11.28∼30.금강산), 경제협력공동위원회(12.4∼6.서울),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추진위원회(12월중.개성) 등 후속회담을 차질없이 추진해나갈 것을 주문했다.

노 대통령은 총리회담 합의사항인 ‘3통’ 절차 개선과 관련, “향후 실무협의를 통해 이번 합의를 잘 이행해야 한다”면서 “정보화시대 기업활동에 필수적인 인터넷 사용이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 총리는 ‘10.4선언’이 역사적 선언이 되도록 의지를 갖고 노력해간다는 북측 입장을 설명하면서 “대통령이 제기한 사항들을 충분히 참고하면서 10.4선언 이행을 위해 남측과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해양수산부 장관을 역임한 노 대통령과 북측 육해운상을 지낸 김 총리는 조선 및 해운 협력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면서 “최근 김 총리의 베트남 방문과 농 득 마잉 베트남 당 서기장의 방북을 화제로 환담을 나눴다”고 말했다.

이날 접견에는 북측 김영일 총리를 비롯, 권호웅 책임참사, 최승철 통전부 부부장 등 7명이 참석했고, 남측에서는 한덕수 국무총리, 이재정 통일장관 등 회담 대표단과 김만복 국정원장, 문재인 청와대 비서실장, 백종천 안보실장 등이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