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남북경제공동체 형성위해 노력”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14일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경제협력의 단계를 한단계 끌어올리고, 남북간 경제공동체의 기반을 조성해 장기적으로 경제공동체를 형성하는 것이 한반도 평화에 가장 중요한 일이기에 이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남북정상회담 의제에 대해 “물론 북핵, 평화 이런 문제들을 놓치지 않겠지만, 경제에서의 상호의존관계는 평화보장의 가장 중요한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노 대통령은 “그동안 지난 2003년부터 제가 정상회담에 관해 많은 질문을 받으면 ‘6자회담의 진전이 없으면 어려울 것’이라는 인식을 반복했고, 지금 그대로 가고 있다”며 “사리에 맞게 아주 적절하게 이 시기 우리가 할 수 있는 남북관계의 진전에 필요한 일들을 잘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 일부에서 절차와 과정에 관한 문제, 의전 문제를 갖고 우리가 마치 북한에 끌려다니거나 비위를 맞추는 것으로 흠집내기를 하는데, 중요한 것은 본질”이라며 “이는 아주 적절하지 못한 태도”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특히 “본질은 결국 무엇을 이뤄내느냐이며, 평화와 경제, 미래의 민족통합을 위해 어떤 진전을 이뤄내느냐”라며 “본질의 문제를 갖고 성과를 평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이어 “모든 협상은 서로 원하는 것을 주고 받고 해서 타협하는 것이며, 지금부터 안된다는 게 너무 많고 무엇은 건드리지 말라고 하는 것은 아무 것도 하지말라는 것”이라고 전제한뒤 “크게 봐서 한반도 평화와 공동번영, 나아가 민족통합에 긍정적, 발전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것은 모두 의제가 되어야지, 상대방이 원하는 것은 의제로 하지 말라고 잘라버리면 (회담을) 하지 말라는 것”이라며 “그런 시각으로는 한반도 동북아 평화구조 정착이 안되며, 꽉 막힌 사고방식으로는 한반도 미래를 열어나갈 수 없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