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김정일 위원장에게 친서전달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20일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에게 친서(親書)를 보내 유례없는 집중호우로 인해 북한 여러 지역에서 많은 인명과 재산피해가 발생한 데 대해 깊은 위로의 뜻을 전했다.

노 대통령은 서한에서 “피해의 조속한 복구와 주민들의 고통이 해소되기를 바라며 우리측도 복구에 필요한 협력을 할 것”이라며 “머잖아 평양에서 남북간의 평화와 공동번영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눌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고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천 대변인은 “어제 오후 4시 열린 안보정책조정회의에서 친서 전달이 제안, 의논돼 대통령에게 건의됐으며, 오늘 오전 대통령이 이를 수용했다”고 설명했다.

노 대통령의 서한은 이날 오후 5시께 우리측 연락관이 판문점에서 북측 연락관을 직접 만나 편지 원문을 전달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아마도 북측으로 특사가 갈 때 친서를 전달한 과거 전례는 있었지만, 공식적으로 남측의 정상 또는 북측의 정상이 공식서한을 공개적으로 보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