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 소집

정부는 9일 오전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했을 수도 있는 동향을 탐지했고,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주재로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를 소집, 회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당국자는 핵실험 여부와 관련, “아직 판독할 만한 상황은 아니다”면서도 “규모가 작다”고 말해 북측 동향에 모종의 징후 변화가 있음을 시사했다.

다른 당국자는 “이른 오전은 아닌 것 같다”며 “길주는 아닌 것 같으며 함경북도 지역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동향을 탐지한 것으로 놓고 분석중”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