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鄭통일 통해 김위원장에 메시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17일 김정일( 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을 면담한 정동영(鄭東泳) 통일부장관을 통해 친서형태는 아니지만 구체적인 뜻이 담긴 구두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의 서명이 들어간 문서 형태의 친서는 없다”며 “그렇지만 정 장관은 김위원장의 면담에 대비해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는 전략적 결단을 내릴 경우 획기적인 대북지원을 하겠다는 등 몇가지 내용을 담은 노 대통령의 메시지를 갖고 평양으로 향했다”고 말했다.

메시지의 구체적 내용과 관련, 다른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몇 가지가 담겨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서울 귀환후 정 장관이 언론브리핑을 통해 면담 내용을 모두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또다른 정부 관계자는 “지난해 6.15 행사 참석을 위해 서울을 방문한 리종혁 위원장이 노 대통령에게 수첩에 적어온 김정일 위원장의 메시지를 낭독했던 적이 있다”며 “그와 비슷한 방식이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일 위원장은 지난해 6월15일 서울에서 열린 ‘6.15 공동선언 4주년 기념 국제토론회’에 참석한 리종혁 북한 아태평화위 부위원장을 통해 역시 친서 형태는 아니지만 “남북관계를 크게 발전시켜야 한다”는 요지의 메시지를 노 대통령에 전했다.

리 위원장은 당시 행사장인 그랜드 힐튼호텔에서 노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김정일 위원장의 위임을 받아 노대통령에게 안부 인사를 전한다”며 수첩을 꺼내 김위원장의 메시지를 약 1-2분간에 걸쳐 설명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