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美정책 성공아니다’ 말하면 안되나”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25일 ‘북한 미사일문제에 있어 미국이 제일 많이 실패했다’는 이종석(李鍾奭) 통일부장관의 발언 논란과 관련, “크고 많은 실패 있는데, 그 많은 실패, 객관적으로 실패든 아니든 한국 장관이 ’그 정책은 미국이 성공한 것이 아니라고 본다’라고 말하면 안되느냐”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 장관 발언이 국회 상임위에서 질타를 받은 것에 대해 언급하는 가운데 이같이 밝혔다.

노 대통령은 “내가 TV를 봤는데 이 장관은 ’대북정책에 있어 미사일을 발사했다는 것은 한국의 실패를 의미하는 것 아닌가요’라는 질문에 ’굳이 실패를 말한다면 미국이 제일 많이 실패했고, 한국이 좀 더 작은 실패를 했다고 봐야겠지요’라는 취지로 말했다”고 전제한뒤 “말은 그것만으로 맥락은 끊기고, 그 말은 독립돼서 사회적 의미를 가지는 것이기 때문에 ‘미국이 실패했다’고 말했다고 전달되는 것은 막을 수는 없다”며 “막을 수는 없는데 미국이 실패했다고 말하는 한국의 각료들은 국회에 가서 혼이 나야되는거냐”고 반문했다.

노 대통령은 “장관들은 자기 소신을 다양한 방법으로 뚜렷하게 표명하고 되받아서 질문도 해야 한다”며 “’그러면 북한 목조르기라도 하자는 말씀이십니까’ ’의원님께서는 미국은 일체 오류가 없는 국가라고 생각하십니까’ ’미국의 오류에 대해서는 한국은 일체 말하지 않아야 된다고 생각하십니까’ 이렇게 질문을 하도록 마음의 준비를 하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