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南北 6.15합의 성실히 이행해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28일 “남북이 상호 존중하는 자세를 가지고 대화하고 협력해야 하며 6.15 공동선언 등 합의사항을 성실히 이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통일부 업무보고에서 이같이 말하고 “남북간 합의사항이 충실히 이행돼야 정부의 대북정책 추진에 국민들의 공감대가 확산될 것”이라고 덧붙였다고 김만수(金晩洙)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노 대통령은 또한 “대북정책을 원칙과 신뢰에 입각해 추진해야 남북관계가 정상적, 합리적으로 발전해 나갈 수 있다”며 “통일부는 남북관계에 있어 지켜야 하는 합리적 원칙을 분명하게 견지하면서 장기적으로 신뢰를 구축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노 대통령은 이어 “통일부는 장기적 관점에서 통일 과정에 대해 준비하고 대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며 “국민들이 통일 과정에 대해 올바르게 인식할 수 있도록 하는 데도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노 대통령은 통일부가 지난해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한반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남북관계 발전을 지속해 온데 대해 격려하고 “올해에도 평화.상생.화합의 남북관계 구축을 위해 더욱 분발해 달라”고 당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