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北, 인정하고 포용해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25일 남북관계와 관련, “끊임없이 상대를 경계하고 적대적 감정을 부추겨서는 신뢰를 쌓을 수 없고 화해와 협력의 대화도 이뤄질 수 없다”면서 “상대를 인정하고 포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잠실 롯데호텔에서 열린 6.25전쟁 57주년 참전용사 위로연에 참석, 연설을 통해 “우리가 추구하는 안보전략의 핵심은 화해와 협력을 통한 공존공영이고, 그 요체는 신뢰와 포용”이라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그러기 위해서는 가슴 속에 남아있는 분노와 증오의 감정도 어떻게든 지워나가야 한다”며 “우리는 6.25가 남긴 뼈아픈 교훈과 참전용사들의 희생을 잊지 않으면서도 우리의 미래를 위해 과거의 원한을 극복하고 적대감을 풀어나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이어 “물론 군사적 대비는 확실하게 하고 있다. 지금 한국의 국방비 규모는 세계 11번째이고, 그 어떤 상황도 감당할 수 있도록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며 ”평화와 안정을 굳건히 지키고 이를 후손들에게 물려주는 일이야말로 참전용사 여러분의 헌신에 보답하는 길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6.25 전사자의 유해발굴사업을 계속하는 등 참전용사들의 희생을 영원히 기억하고 기릴 것“이라고 말했다.

북핵문제와 관련, 노 대통령은 ”이제 평화의 길로 확실히 들어서고 있다“며 ”9.19 공동성명에 이은 2.13 합의는 북핵문제 해결을 넘어 한반도 평화체제와 동북아시아의 다자간 안보체제 구축으로 나아가는 중요한 이정표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어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에 평화구조가 정착되면 육로를 통해 북한과 중국, 러시아로 나아가는 길이 열리고 한국경제에 새로운 지평이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또 “한미동맹은 우리 안보와 군 발전에 큰 힘이 되어왔다”면서 “그러나 언제까지 미국에 의존할 수 없으며 우리 안보는 우리 힘으로 지켜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참여정부는 이러한 원칙 아래 주한미군의 재배치와 감축, 용산기지 이전과 전시작전권 전환 등을 단계적으로 풀어왔고, 과거 수십년 동안 미뤄왔던 일들이 양국간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대부분 해결됐다”며 “앞으로 한미동맹은 더욱 강력하고 효율적인 동맹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