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北 대표단과 환송오찬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16일 청와대에서 남북 총리회담 참석차 방한한 김영일 북한 내각총리를 비롯해 북측 회담 대표단 37명을 접견하고 환송오찬을 베푼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찬에서 이번 남북총리회담에 참여한 남북 회담대표단 및 분야별 지원인력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향후 남북간 합의사항이 성실히 이행되도록 당부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찬에는 한덕수 국무총리 등 남측 대표단 50여명과 북측 대표단 37명이 참석한다.

북측 대표단은 이날 오전 전체회의에 이어 청와대 환송오찬에 참석한 뒤 평양으로 귀환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