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北핵실험 한반도 평화위협 중대사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9일 “북한 핵실험 실시는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 안정을 위협하는 중대사태로 한반도의 비핵화에 대한 국민들과 국제사회의 기대를 저버리는 것”이라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과연 핵실험인지, 또 핵실험이 성공했는지 등에 대한 과학적 검증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지만, 우리는 어떻든 북한의 공식적 발표를 중대한 사태로 규정하고 대응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 대통령은 이어 “정부는 여야 지도자들과 사회 지도층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고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조율을 통해서 단호하고 냉정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또 “북핵실험으로 인해 국민 여러분이 안보에 걱정이 크겠지만, 군은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어떤 도발도 대처할 만반의 대비 태세를 갖고 있다”고 밝히고 “정부는 이번 사태가 경제에 미칠 부정적 파급 효과의 최소화를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인 만큼 국민 여러분은 동요하지 말고 생업에 종사하면서 정부의 노력을 지켜봐 주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