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北과 친구되려 성의다해 대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19일 ” “북한과 대화 과정에서 어떤 경우에 대화가 깨지고, 적대관계가 발생할 것인가를 전제하고 말하는 것은 대화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부산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 폐막후 벡스코 프레스센터에서 가진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어떤 도발을 할때 대북포용정책을 재고하겠느냐’는 외신기자의 질문에 대해 “우리는 북한과 친구가 되기 위해 성의를 다해 대화를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어 “결혼을 예상하고 대화하는 사람에게 이혼 조건에 대해서 묻는다고 해서 대답한다면 아주 결혼이 깨질 수 있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북핵문제와 관련, 노 대통령은 “북핵문제는 남북간에만 있는 안보불안요인이 아니고 동북아 전체에 영향을 미치는 불안요인”이라며 “만일 북핵문제가 잘 해결되면 남북간 경제협력이 빠른 속도로 진전될 것이고 나아가 남북 평화체제가 수립될 것이며, 그것이 동북아 전체 평화체제, 경제적 협력체제로 빠른 속도로 발전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어 “북핵문제는 동북아 경제와 안보의 결정적 문제”라고 거듭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