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서해평화지대’ 국가안보에 중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19일 “국가안보를 관리하기 위해 전반적으로 군사적 신뢰를 구축하면서 동시에 우발적 충돌을 막는 제도적 장치를 만들어야 한다”며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는 이런 점에서 국가안보에 상당히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남북정상선언 이행 종합대책위 2차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국가안보를 관리하면서 보면 우발적 충돌이 가장 위험스런 일이며, 이를 막는 게 매우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이번 남북정상회담이 사전 조율도 제대로 없었는데 실제 정상간 회담 시간에 비해 상당히 많은, 또한 구체적 합의를 도출했다”며 “이는 철저한 준비 때문에 가능했다. 앞으로 일련의 회담도 철저하게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천 대변인은 이와 관련, “오늘 회의에서는 남북정상선언 이행을 위한 총리회담, 경제협력공동추진위 회담, 국방회담 등 후속 협상의 일정계획, 의제와 전략 등에 대한 보고와 토론이 있었고, 전반적인 협상전략에 대한 토론과 지시가 있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