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남북정상회담 카드’ 유보적 태도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10일 북핵실험이라는 비상사태를 맞아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해법을 마련하고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는 의견들에 대해 일단 ’유보적’ 입장을 표시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가진 여야 지도부 초청 조찬에서 민노당 문성현(文成賢) 대표로부터 “남북 정상회담이 가능한 조건을 만들어 나가는 것이 좋겠다. 남북정상이 만나야 될 사항”이라고 의견을 제시하자 이같은 입장을 피력한 것.

노 대통령은 “북핵문제와 관련해서 6자회담 오래 지속되고 할 때는 어떤 면에서 유용한 마지막 해결의 카드인데, 핵실험이 이뤄진 상황에서 정상회담을 통해 어떤 것을 할 수 있을지 새로운 상황에서 새롭게 검토를 해보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상황에서 새롭게 검토를 하겠다’는 언급은 상대가 있는 사안이기 때문에 가타부타 즉답을 하지는 않았지만, 유보적인 입장으로 해석될 수 있다.

6자회담 틀이 계속 유지되는 상황에서는 남북정상회담이 유용성이 있는 방안이지만, 북핵실험으로 6자회담이라는 대화 틀의 유지마저도 근본적으로 흔들리는 상황에서 남북정상회담의 유용성이 있을 것인지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에 가깝다고 볼 수 있다.

노 대통령은 그러면서 그동안 북핵문제 해법의 하나로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위해 노력해왔다는 사실도 밝혔다.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국민들에게 불필요한 기대를 주지 않기 위해 이야기를 안했지만 꾸준히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노력을 해왔다”고 말한 것.

노 대통령은 정부 출범 이후 그동안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언제, 어디서든 만날 수 있다’는 기본 입장을 유지했고, ’선(先) 북핵해결, 후(後) 정상회담’ 입장을 견지하면서 정상회담에 대한 북한의 태도를 주시하는 자세를 취해왔었다.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정부 차원의 노력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았었다.

노 대통령이 ’그동안 정상회담 개최를 위해 노력해 왔었다’는 사실을 공개한 것은 역설적으로 국제사회와의 ’조율된 조치’를 강조하는 기조속에서 남북간에 이루어지는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를 일단 접었음을 시사한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