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김정일 南공연 관람 예정

다음달 2~4일 열리는 제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남측 공연단의 공연을 함께 관람할 것으로 보인다.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19일 서울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제1회 세계한인정치인포럼’ 강연에서 “방북단에는 노무현 대통령 내외분과 수행원, 기자단 외에 지원인원과 공연단이 가게 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강연 뒤 기자와 만나 “공연단은 우리 측이 주최하는 만찬에서 공연하게 될 것”이라면서도 구체적인 공연단 명칭은 공개하지 않았다.

통일부 당국자는 “공연단 규모는 10명 안팎으로, 수행단과 취재진으로 구성된 200명에는 포함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또 “수행원 규모가 공식수행원 13명과 특별수행원 48명, 일반수행원 89명”이라고 말했다.

당초 발표됐던 규모에서 특별수행원은 1명이 늘었고 일반수행원은 1명이 줄었는데, 정부 당국자는 “경제계 인사 1명이 특별수행원에 추가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장관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통일을 위한 정치체제에 대해 구체적으로 이야기하느냐’는 질문에 “지금은 평화와 통일을 향해 가는 과정에 있으며 정치체제를 얘기하는 것은 너무 빠르다”면서 “그것은 좀 미뤄놓고 (지금은) 남북이 공존하고 협력하고 평화를 만들어 가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